default_setNet1_2

KT, 글로벌 ICT 리더들에 5G 노하우 전파

기사승인 2019.10.11  11:16:02

공유
default_news_ad1

- 5G 전시관 퓨처인에 필리핀 통신사 CEO·아르헨티나 장관 등 방문…국내 5G 기술력 경험

   
▲ 마누엘 판 길리난 필리핀 PLDT그룹 CEO(왼쪽 4번째)가 KT ‘퓨처인’에서 5G 솔루션을 체험하고 있다.

[데이터넷] KT(회장 황창규)는 5G 전시관인 ‘퓨처인(FUTURE-IN)’에서 필리핀 최대 통신사 PLDT CEO, 아르헨티나 과학기술생산혁신부 장관 등 글로벌 ICT 리더들을 대상으로 5G 기반 혁신기술을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8일에는 마누엘 판 길리난(Manuel V. Pangilinan) PLDT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퓨처인’을 방문해 KT의 5G 솔루션을 체험하고 다양한 5G 기술 적용사례를 둘러봤다. 특히 전시된 360 CCTV, 360 넥밴드, AR 글래스 등 KT의 5G 솔루션과 협동로봇, 머신비전 기반의 스마트팩토리 적용 사례, 5G 스카이십 등 KT의 혁신기술을 살펴보고 KT의 다양한 5G 경험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마누엘 판 길리난 회장은 “세계적으로 앞선 KT의 5G 기반 솔루션과 다양한 적용 범위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5G 기술은 개도국의 성장과 농업, 에너지, 보건 등 현안 해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10일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초청으로 리노 바라냐오(Lino Baranao) 아르헨티나 과학기술생산혁신부 장관이 ‘퓨처인’을 방문, 대한민국의 5G 기술력을 직접 경험했다. 또 7일엔 외교부 초청으로 아시아, 중동, 유럽 25개국의 사이버 보안 관련 정부 인사 31명이 ‘퓨처인’과 KT 사이버보안센터를 함께 방문해 초연결 5G 시대에 더욱 중요해진 보안관제체계와 보안 서비스를 체험했다.

지난해 9월 KT 과천사옥에 문을 연 ‘퓨처인’에는 올해 79개 국가 383개 기업의 ICT 리더들이 찾아와 KT의 5G 기술력과 미래 혁신기술을 체험했다. 방문 인사들은 귀국 후 KT의 앞선 5G ICT 기술과 성공적인 5G 적용 사례를 공유해 5G 기반 다양한 미래사업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KT는 ‘퓨처인’을 통해 정부 및 제조사와 함께 5G 서비스 사례를 공유하고 활성화하는 등 5G 생태계 확장에 앞장서고 있으며, 올해 7월에는 이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과기정통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KT INS 본부장 김영식 전무는 “KT는 평창 5G 시범 서비스부터 세계 최초 5G 상용화까지 이어온 글로벌 5G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KT의 5G 상용화 경험을 지속적으로 공유하고 정부, 국제기구 등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의 5G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