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SK인포섹·YK동그라미, 스마트 산후조리 서비스 추진

기사승인 2019.08.23  16:46:38

공유
default_news_ad1

- MOU 체결하고 사업 진행키로…CCTV·출입경보·온습도 조절 등 스마트한 산후조리원 구축

   

[데이터넷] SK인포섹(대표 이용환)과 산후조리원 기업 YK동그라미(대표 김영광)는 22일 스마트 산후조리 시스템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YK동그라미는 법인형 산후조리원 기업으로,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26곳의 지점을 두고 있으며, 산둥성, 심천, 심양 등 중국 내에 1개 지사와 7곳의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스마트 산후조리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예를 들어 지능형CCTV, 출입·경보 센서 등을 통해 산모의 산후조리 일정과 동태를 살피고, 쾌적한 환경 유지를 위해 온·습도, 조명 등을 세심하게 관리한다.

여기에 사용되는 사물인터넷 기기를 SK인포섹의 통합 관제 플랫폼 ‘시큐디움 아이오티(Secudium IoT)’로 자동 관리하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양사는 산모와 신생아가 최적의 환경에서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각종 편의사항과 환경 요소를 사물인터넷 기반의 스마트 서비스로 제공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K인포섹은 이번 협력이 시큐디움 IoT 플랫폼 사업을 프랜차이즈 체인점 사업 분야로 확대시킬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클라우드에 구축된 시큐디움 IoT가 각 체인점들의 사물인터넷 센서들을 중앙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관련 서비스 품질을 일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김영광 YK동그라미 대표는 “SK인포섹과의 협력을 통해 IoT 기술을 현장에 도입함으로써, 본격적인 스마트 산후조리원 시대를 열겠다”며 “YK동그라미는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과 안전관리 부문에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영 SK인포섹 DS사업그룹장은 “SK인포섹의 보안 플랫폼 기술이 산모와 아이의 건강과 회복을 돕는 케어 서비스로 활용되는 의미있는 협력 사례가 될 것”이라며 “YK동그라미와 협력해 최고의 스마트 산후조리 서비스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애 기자 iyamm@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