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텔, 2019 인텔 AI 드론 경진대회 개최

기사승인 2019.08.23  14:30:34

공유
default_news_ad1

- 프로그래밍 주행·자율주행 등 각 그룹별 상이한 난이도 주제 평가…다양한 이벤트·수상식도 진행

   
▲ 2019 인텔 AI 드론 경진대회에서 참가자가 소프트웨어 코딩을 하고 있다.

[데이터넷] 인텔은 LG전자, KISTI와 함께 지난 21일 상암 OGN 게임 아레나에서 ‘2019 인텔 AI 드론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9 인텔 AI 드론 경진대회는 ‘LG 울트라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전국 초·중·고 및 대학생 참가자들이 각 그룹별로 소프트웨어 코딩 작업을 통해 완성한 인공지능 프로그램으로 드론을 주행해 주어진 과제를 해결하는 대회다. 21일에는 서울 상암에서 개막식과 함께 본선에 앞서 ‘드론 군집비행’, ‘얼굴인식’ 데모 등 다양한 이벤트가 사전행사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공통 과제로 드론에 부착된 카메라로 사물의 이미지를 인식해 주행하는 방식은 동일하나 정해진 동선으로만 움직이는 ‘프로그래밍 주행’, 스스로 동선을 판단해 움직이는 ‘자율주행’ 등 각 그룹별로 상이한 난이도의 주제를 받아 평가 받았다.

학생들은 8월부터 동명대, 고려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서 인공지능 코딩 기술 전반에 대한 사전 교육을 받아 왔고 인텔의 미니 PC ‘누크(NUC)’와 인공지능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모비디우스 모듈을 활용해 소프트웨어 코딩 작업을 수행했다.

본선에는 초등 10팀, 중등 10팀, 고등 20팀, 대학 27팀으로, 총 67개 팀 228명의 학생들이 참가해 다양한 과제를 수행했다. 올해 대회에서는 초등부 망미초 ‘스펀지’, 중등부 용문중 ‘Bee’, 고등부 광주과학고 ‘광곽정보꿈나무’, 대학부 한남대 ‘킵고잉’ 등 총 4개 팀이 1등의 영광을 차지했다.

인텔코리아 권명숙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4차 혁명시대에서 데이터의 중요성과 그 역할에 대해 설명하고, 인텔이 인공지능 분야에서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텔은 인텔 AI 드론 경진대회 이외에도 인공지능 인재 양상을 위해 국내 파트너사들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과 교육 커리큘럼을 개발해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