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다산네트웍스, 2분기 매출 1244억·영업익 69억…매출 대폭 성장

기사승인 2019.08.14  16:41:20

공유
default_news_ad1
   

[데이터넷] 국내 1위 통신장비 기업 다산네트웍스(대표 남민우)는 큰 폭의 매출 성장과 영업이익 개선에 성공한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다산네트웍스는 상반기 누적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7.6% 증가한 2245억원, 영업이익은 111.2% 증가한 82억원, 당기순이익은 전년도 손실에서 61억원 순익으로 흑자 전환했다고 공시했다.

3개월간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5% 증가한 1244억원, 영업이익은 80.4% 증가한 69억원, 당기순이익은 전년도에서 손실폭을 줄여 9600만원 적자를 기록했다.

큰 폭의 외형 성장은 별도와 연결 모두 통신장비 사업이 호조를 보인 데에 따른 것으로, 프랑스 등 유럽시장 초고속인터넷 사업 확대와 함께 5G 모바일 인프라 투자가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계열사 다산네트웍솔루션즈는 LG U+에 이어 지난달 KT의 5G 전송장비 공급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영업이익 측면에서도 큰 개선을 보였다.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율은 5.5%로, 19년 1분기 1.3% 및 전년 동기 4.1%와 비교해 의미 있는 성과를 기록했다.

다만 2분기에 순이익은 저조했는데, 계열사에서 상반기 수주한 매출과 이익의 수익 인식 시점이 프로젝트 종료 시점인 올 하반기로 이연됨에 따라 순이익에 반영되는 지분법 손익은 수익이 인식되는 하반기에 다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편 별도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은 358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27%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35억으로 1287.1% 성장, 당기순이익은 36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2분기 3개월 매출은 22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87.4%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17억으로 757.9% 성장, 당기순이익은 13억으로 흑자 전환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