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누리텔레콤, 반기 연결 영업익 37억…9분기 연속 흑자행진

기사승인 2019.08.14  16:34:01

공유
default_news_ad1

[데이터넷] 사물인터넷(IoT) 및 지능형검침(AMI) 솔루션 전문기업 누리텔레콤(대표 김영덕)은 1분기에 이어 연결 반기누적 37억원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해 9분기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연결 반기실적은 매출 640억원, 영업이익 37억원, 당기순이익 22억원을 기록했다. 별도 반기실적은 매출 409억원, 영업이익 33억원, 당기순이익은 23억원이다. 전년동기 대비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9.2%와 75.5% 감소했다.  

전년동기 대비 실적편차가 큰 이유는 지난해 실적을 크게 향상 시켰던 노르웨이 AMI 프로젝트가 완료됨에 따라 올해는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 누리텔레콤 2019년 상반기 실적(단위: 100만원)

김영덕 누리텔레콤 사장은 “현재 아시아 및 중남미 AMI 및 신재생에너지 시장을 신규로 개척하기 위해 10여개 해외 프로젝트의 사업성 및 협력 방안 검토 등 적극적인 해외 영업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올해 세종시 5-1지구의 에너지 정보 및 에너지 거래 플랫폼 개발사업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시티 사업을 신규 사업으로 본격 추진할 것”이라며 “최근 자사주 신탁계약 체결 결정을 통해 주가안정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정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주요 종속회사인 모임스톤 역시 기존 주력사업인 인터넷전화기(VoIP) 외에 신규사업으로 추진중인 전력 IoT 제품군인 스마트 미터 매출이 반기실적에 반영되면서 전년 대비 매출이 상승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