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슈나이더일렉트릭 ‘하이퍼포드’, ER어워드 제품상 수상

기사승인 2019.07.24  09:44:58

공유
default_news_ad1

- 에코스트럭처와 호환되는 유연한 구성…자본투자비용 최대 20% 절감·구축시간 최대 21% 단축

   

[데이터넷]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대표 김경록)은 하이퍼포드(HyperPod)가 EA 어워드(Electrical Review Excellence Awards) 2019에서 ‘데이터센터 설계 및 구축 부문 올해의 제품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수상으로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데이터센터 인프라 시장의 혁신을 인정받았을 뿐만 아니라 업계 최초의 솔루션이라는 입지를 확실히 다졌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를 구성하는 하이퍼포드는 8~12개 랙(Rack) 단위로 IT 장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설계된 랙 지원 시스템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솔루션은 오늘날 디지털 환경에서 더 큰 컴퓨팅 용량과 유연한 데이터센터 아키텍처에 대한 요구를 충족해 줄 수 있다.

전원, 쿨링, 배선, 소프트웨어 관리, 차단 등이 통합된 하이퍼포드의 혁신적인 포드 스타일 아키텍처는 개방형 컴퓨팅을 비롯해 오늘날 사용되는 모든 유형의 랙을 지원하도록 설계됐으며, 미리 채워진 IT 랙을 원하는 위치에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어서 기존 인프라 구축 시 필요한 복잡한 설치 과정과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마크 가너(Marc Garner) 슈나이더일렉트릭 영국 및 아일랜드 지역 Secure Power 부문 부사장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하이퍼포드는 데이터센터의 설계 방식과 IT 구축 방식에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클라우드 및 코로케이션(Colocation) 서비스 제공업체를 비롯한 민첩하고 확장 가능한 데이터센터 솔루션에 대한 요구를 충족하며, 복잡한 통합 작업 없이 신속하게 용량을 추가할 수 있다. 이러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혁신적인 아키텍처는 구축 시간을 최대 21%까지 단축하고, 기존 접근 방식에 비해 15~20%의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