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NHN ‘토스트’, 금융보안원 클라우드 안전성 평가 100% 충족

기사승인 2019.07.24  09:05:36

공유
default_news_ad1

- 금융·핀테크 기업 대상 적합성 입증…하반기 주요 금융사 대상 클라우드 공급 본격화 기대

   

[데이터넷] NHN(대표 정우진)는 통합 클라우드 솔루션 ‘토스트(TOAST)’가 금융보안원의 ‘CSP(Cloud Service Provider) 안전성 평가’ 모든 항목에서 적합 판정을 받으며 100% 통과했다고 24일 밝혔다.

금융보안원의 클라우드 안전성 평가는 안전성 확보 조치 등 금융 분야의 특수성이 반영된 클라우드 이용 가이드라인으로, 올해부터 시행된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에 따라 새롭게 마련됐다. 금융회사가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 이용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평가 과정이며,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받는 금융회사가 직접 신청해야 한다.

이번 평가는 클라우드 활용을 계획 중인 KB금융그룹의 요청으로 진행됐으며, 토스트는 13개 분야 109개 통제 항목의 기본보호조치와 전자금융감독규정 등 법규에 따른 추가보호조치 32개 전 항목 평가를 진행했다.

토스트는 금융보안원의 기본보호조치 전체 항목을 면제 없이 실제 평가를 통해 100% 적합 판정을 받은 첫 번째 사업자로, 안전성이 특히 강조되는 금융 클라우드에서의 경쟁력을 입증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기본보호조치에는 정보보호 정책 및 조직, 인적 보안, 자산관리, 서비스 공급망 관리, 침해사고 관리 등이 포함되며, 추가보호조치는 사고 보고 및 분석 수행 절차 확보, 금융권 통합보안관제 수행 체계 지원 등의 세부 평가 항목으로 구성된다.

토스트는 이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KB금융그룹과 함께 첫 번째 금융 클라우드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토스트가 멀티 클라우드 파트너로 참여하는 KB금융의 ‘클레온(CLAYON)’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보유한 내·외부 파트너들과의 협업 및 신기술 적용을 통해 혁신적인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개발하고자 KB금융그룹이 디지털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김동훈 NHN 클라우드사업부 이사는 “토스트는 이번 금융보안원의 안전성 평가에서 인프라(IaaS)뿐만 아니라 ▲금융 전용 클라우드 포털 ▲데브옵스 플랫폼 ▲컨테이너 기반 서비스를 통한 멀티 클라우드 플랫폼 제공 등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전체 업무 과정에 대해 평가를 완료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올 하반기부터는 주요 금융사 및 핀테크 기업 대상의 토스트 공급을 본격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NHN의 통합 클라우드 솔루션 ‘토스트’는 금융, 공공, 쇼핑,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특화된 플랫폼을 선보이며 글로벌 사업자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국내 대표 클라우드 사업자로 성장했다. 지난 3월에는 일본 도쿄에 글로벌 리전을 오픈하며 현지 서비스를 시작했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