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LG유플러스, 울산 미래박람회에 U+5G 체험존 열어

기사승인 2019.07.19  10:44:41

공유
default_news_ad1

- ‘U+리얼체험존’ 통해 5G 기술로 구현되는 일상 변화 소개…다양한 5G 콘텐츠 체험도 가능

   
▲ 송철호 울산광역시시(오른쪽 두 번째)과 노옥희 울산광역시 교육청 교육감(왼쪽 두 번째)이 울산 미래박람회에 참가한 U+5G 체험존을 둘러보고 있다.

[데이터넷]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매장에 설치된 스크린 터치 방식의 ‘U+5G 리얼체험존’이 19일부터 21일까지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리는 ‘울산 미래박람회’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울산 미래박람회는 울산에서 진행되는 연구 성과물을 비롯해 대한민국의 다양한 미래기술을 전시해 관람객들이 즐기며 체험할 수 있는 행사이다.

2회째를 맞은 올해 행사에는 LG유플러스를 비롯해 총 25개 업체가 참가, 수소, 해상풍력, 자율주행 전기차 등 미래 에너지와 홀로그램, IoT, 로봇, 3D 프린트, VR 등 미래 산업 및 생활에 관련한 기술을 다양한 모습으로 소개한다.

LG유플러스는 U+5G 리얼체험존을 ‘미래생활관’ 섹션에 전시해 5G 기술로 구현되는 일상의 변화를 선보인다. 5G 스마트폰인 LG V50 씽큐(ThinQ)와 VR 전용 헤드셋(HMD)도 함께 비치해 전시장을 찾는 고객에게 다양한 5G 콘텐츠를 소개할 예정이다.

전국 1900여개 LG유플러스 매장에 설치돼 있는 U+5G 리얼체험존은 5G 6대 핵심 서비스인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 U+VR·AR·게임 등을 대형 화면을 통해 체험할 수 있고, LG유플러스 5G 서비스만의 특장점과 차별화 포인트를 안내하는 영상 시청도 가능하다.

U+5G 리얼체험존을 포함해 코엑스·강남역·하남 스타필드의 대형 팝업스토어 등 4월부터 운영 중인 LG유플러스 5G 체험존에는 150만 명 이상이 방문하며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LG유플러스 이미진 현장마케팅 담당은 “새로운 방식의 체험존인 U+5G 리얼체험존에 대한 관심이 높아 지난 5월 열린 ‘발명의 날’ 기념식에 이어 미래의 다양한 기술을 선보이는 울산 미래박람회에도 참가했다”며 “앞으로도 5G 서비스를 알릴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 미래박람회에서는 19일 최신 로봇 트렌드를 직접 체험하고 참여할 수 있는 ‘한국 로봇 리그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20일과 21일에는 뇌과학자 장동선, ‘마녀체력’ 저자인 이영미 작가,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을 초청한 ‘미래를 여는 에듀콘서트’ 강연이 열린 예정이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