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5G 통신정책 협의회 종료…망 중립성 별도 연구반 운영

기사승인 2019.05.24  22:00:13

공유
default_news_ad1

- 관리형 서비스 인정기준 등 후속작업 수행…이용약관·번호자원 등도 지속 검토

[데이터넷] 5세대(5G) 통신정책 협의회(이하 협의회)가 망 중립성 등 주요 논의에 대한 결과를 내리지 못한 채 활동을 종료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별도 연구반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24일 과기정통부는 협의회에서 논의된 주요 결과를 공개했다. 그동안 협의회는 망 중립성, 제로레이팅, 서비스 이용약관, 번호자원, 설비제공 등에 대해 논의를 진행해왔다.

망 중립성 원칙과 관련해 기존 원칙을 유지하되 5G 발전을 저해하지 않는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는 입장이 도출됐다.

또한 현 시점에서 5G 네트워크 슬라이싱이 관리형 서비스로 인정되는지 여부를 일률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시기상조로, 네트워크 슬라이싱이 관리형 서비스(망 중립성 적용 배제: IPTV, VoIP)로 인정될지 여부는 3GPP 표준화 진행상황과 서비스 개발 추이를 보면서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별도 연구반을 통해 해외사례 등을 고려하고, 현행 관리형 서비스 인정기준을 보완·검토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투명성 제고를 위해선 현재 산재돼 있는 통신사업자의 트래픽 관련 정보를 통신사 홈페이지 등에 일괄 게시해야 한다는 제언이 있었다.

제로레이팅과 관련, 사전규제보다는 해외사례처럼 불공정 경쟁과 이용자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에 사후규제를 하는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다만 전기통신사업법상 금지행위 규정을 보다 구체화할지 여부는 현황을 모니터링해 그 필요성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비스 이용약관과 관련, 5G 확산을 통해 다양한 단말이 출시되고 커버리지가 넓어짐에 따라 통신사업자 간 요금경쟁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속적인 유도가 바람직하며, 향후 출현할 다양한 신규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 이용약관 인가 제도를 개선하고 이용자 보호방안에 대한 검토도 병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번호자원 활용 관련, 5G에 접속되는 단말기의 증가에 따라 번호자원의 수요는 늘어나겠으나 기술적 여건 등을 고려할 때 단기적으로 부족할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이용현황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번호자원의 중·장기 계획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설비제공과 관련, 지난해 4월에 마련한 설비제공 및 공동구축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는지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며, 통신사업자가 지자체 자가망을 이용하는 경우 그 절차 및 대가산정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제언이 있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협의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망 중립성 연구반을 구성해 관리형 서비스 인정기준 등 후속작업을 수행하는 한편, 이용약관, 번호자원, 설비제공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