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ST플레이스, 과기정통부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 선정

기사승인 2019.05.21  17:44:34

공유
default_news_ad1
   

[데이터넷] 스마트 주차서비스 기업 KST플레이스(대표 김형일, 구 KST파킹)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진행한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 사업 중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의 주차정보 빅데이터 센터 구축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최근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데이터 기반의 가치 창출 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지원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 사업의 10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KST플레이스는 이번 과기정통부의 과제 중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의 주차 정보 빅데이터 센터 구축을 담당하게 됐다.

KST플레이스가 진행하는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은 교통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교통연구원이 중심이 돼 차량, 도로, 철도, 내비게이션, 유동인구, 주차 등의 분야에 걸쳐 일일 700GB 데이터를 생산하는 8개 센터와 협업한다. 이를 통해 데이터 기반의 도로 및 대중교통 개선 서비스, 스마트시티 지원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의 8개 센터 참여기관은 KST플레이스를 비롯해 한국도로공사, 울산정보산업진흥원, 포항테크노파크, 아이나비시스템즈, SK텔레콤, KT, 코리아크레딧뷰로 등이다.

KST플레이스는 이번 사업을 통해 공영/민간주차장 운영 정보와 주차장을 이용하는 사용자의 데이터를 수집해 통합 주차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다. 주차 빅데이터 수집을 위해 KST플레이스는 공영/민간 주차장에 자체 개발한 IoT 주차 검지센서를 설치하고, 이를 스마트 무인주차 플랫폼인 ‘마카롱파킹’과 연동한다. 마카롱파킹 플랫폼은 실시간 사용자 정보와 자동 입/출차 및 결제기능이 특징으로 여기서 빅데이터를 수집한다.

플랫폼 구축 및 운영은 자매사인 KST인텔리전스가 함께할 예정이다. KST인텔리전스는 빅데이터 수집 및 분석 등 데이터 기반 신사업을 수행하는 인텔리전스 서비스 기업으로, 마카롱원이라는 플랫폼 브랜드를 통해 KST모빌리티, KST플레이스 등 자매회사들에 데이터 기반 솔루션을 제공한다.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위한 KST플레이스의 대표적인 서비스 모델은 마카롱파킹이다. KST플레이스는 자체 개발/생산한 IoT(사물인터넷) 기술 기반 노상용 차량 검지센서와 노상/노외 이기종 통합주차관제센터를 연동해 스마트 무인주차관리 플랫폼을 개발하고 마카롱파킹이라는 서비스 브랜드로 선보였다. 지난 5월 초에는 KST플레이스 전용 센서가 설치된 노상 주차장의 주차 서비스 플랫폼인 ‘마카롱파킹’ 앱을 새롭게 출시했다.

김형일 KST플레이스 대표는 “이번 ‘교통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자 선정은 KST플레이스의 기술력이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사명을 KST파킹에서 KST플레이스로 변경하고 사업 영역을 확대해 스마트시티 시대에 걸맞은 지능형 공간 솔루션을 개발하고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