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P위성, 핀란드 아이스아이와 소형위성사업 MOU

기사승인 2019.05.15  18:22:35

공유
default_news_ad1
   

[데이터넷] AP위성은 필란드 아이스아이(ICEYE)와 한국의 뉴스페이스(New Space) 시장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이스아이는 소형 고성능레이더 위성(SAR) 기술을 보유한 선두기업으로 한국 시장 개척을 위해 국내 파트너로 AP위성을 선정했다. 이번 협약에는 아이스아이가 AP위성에게 SAR 위성 이미지를 제공하며, 한국에서 SAR 기술을 이용한 사업을 상호 협력해 진행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아이스아이는 2018년 12월 초 두 번째 레이더 영상 위성인 아이스아이-X2를 성공적으로 발사해 주목을 받았다. 이 위성 발사는 아이스아이가 야간이나 짙은 구름으로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상황에서도 지구의 어떠한 지역도 관측해 항상 신뢰 있는 위성이미지를 제공하기 위해 SAR 위성군(Satellite Constellation)을 구축하기 위한 첫 걸음이었다.

아이스아이는 정부기관과 기업고객에게 상용 위성이미지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9년에 이미 최대 5개의 위성이 추가로 발사하는 등 SAR 위성군을 늘려나가고 있다. 아이스아이의 소형 SAR 위성은 저비용으로도 최대 1m 해상도의 SAR 이미지를 제공 할 수 있도록 개발되어 발사된다.

AP위성은 소형 SAR 위성사업 이외에도 SAR 위성인 아리랑위성 6호, 전자광학위성인 아리랑위성 7호의 탑재체 기기자료처리장치, 달 궤도선 본체 전장품 설계 및 제작에도 참여하고 있으며, 2022년 개발완료 예정인 한국형 발사체에 탑재될 성능검증 소형위성의 주관업체이기도 하다.

초소형위성시장은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초기단계지만, 시장분석기관 마켓앤드마켓은 2022년까지 35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AP위성 류장수 회장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인공위성의 핵심분야인 탑재체 장비 기술을 선점할 것”이라며 “아이스아이와의 협약을 통해 초소형 SAR 위성의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공급하는 뉴스페이스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