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누리텔레콤, SKT와 한전 저압 AMI용 LTE 모뎀 단가 계약

기사승인 2019.05.15  10:33:07

공유
default_news_ad1

- 300억 규모…스마트에너지시티 등 공공 IoT 사업 확대 주력

   

[데이터넷] 사물인터넷(IoT) 기반 지능형 검침 솔루션(AMI) 전문기업 누리텔레콤(각자 대표 조송만·김영덕)은 SK텔레콤과 300억원 규모의 한전 저압 AMI 인입망 LTE 모뎀 단가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2020년 4월 30일까지다.

한전은 2021년까지 완료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저압(가정용) 지능형 검침 인프라 구축 사업에서 양방향 통신이 어려웠던 땅속과 농어촌 등에 LTE, Wi-SUN 등 다양한 무선통신 방식의 AMI용 무선 모뎀을 도입하고 있다.

김영덕 누리텔레콤 사장은 “올해 대규모 AMI용 LTE 무선 모뎀 공급 단가 계약을 포함해 현재 수주잔고가 570억원에 달한다”며 “해외 AMI 프로젝트 신규 수주는 물론 마이크로그리드 및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에너지시티 사업 참여 등 공공 IoT 사업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누리텔레콤은 한전향 AMI용 통신모뎀을 비롯해 스마트 미터(Smart Meter), 데이터수집장치(DCU) 등 지능형 검침 인프라 제품군 일체를 나주혁신산업단지에 위치한 나주제조센터에서 생산 및 공급하고 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