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과기정통부, 5G 서비스 점검 위한 민관 합동 TF 운영

기사승인 2019.04.19  17:46:38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통사·제조사와 협력해 수신 가능범위 확대·끊김 현상 해결 등 서비스 안정화 추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서비스 안정화 및 품질개선을 위해 과기정통부·이동통신사·제조사 등으로 구성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특별팀(TF)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TF는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확대, 끊김 현상 등 기술적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고 주요 내용을 공개하는 등 대국민 소통을 강화할 방침이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는 4월 23일에 개최될 예정이며, 앞으로 매주 회의를 개최해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민들이 5G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을 조속히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정부-이통사-제조사 간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 대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이와 병행해 과기정통부는 매일 5G 이동통신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를 개최해 품질개선 정도, 민원추이 등을 점검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에 즉시 대응할 계획이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를 주관하는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TF 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통사, 제조사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해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