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한전선, 소방통신·탈출구 지원 ‘RF라이트라인’ 출시

기사승인 2019.04.18  15:38:34

공유
default_news_ad1

- 화재 현장 탈출구 확보에 사용되는 라이트라인에 무선통신 기능 결합

   
▲ 대한전선과 대구달성소방서 관계자들이 RF라이트라인 개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은 화재 현장에 진입하는 소방대원의 통신 및 탈출구 확보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는 신제품 ‘RF라이트라인’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라이트라인(Light Line)에 무선통신(RF) 기능을 추가한 것으로 국내 최초로 출시하는 제품이다.

발광 케이블의 일종인 라이트라인은 피난 유도 및 탈출구 확보를 위해 지하 화재 시 진입 경로에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소방 장비다. 여기에 통신케이블을 결합한 ‘RF라이트라인’은 별도의 장비 추가나 설비 공사 없이 화재 현장에 안정적인 통신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노후·고장·화재·미설치 등의 요인으로 무선통신 보조설비가 기능하지 못할 경우 지하 현장에 투입된 소방대원과 지상 지휘부와의 교신이 단절되는데 이 때에도 원활한 통신이 가능해 소방 안전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전선은 대구달성소방서 김진욱 소방장의 아이디어 제안 및 기술 자문을 바탕으로 2018년 2월부터 1년여의 연구 끝에 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지난 3월 15일에는 대구달성소방서와 함께 현장 테스트를 진행해 지하 3층 깊이의 교신 음영지역에서도 지상과의 통신이 원활함을 검증했다.

대한전선 오원섭 통신사업부장은 “하나의 장비로 두 가지 기능을 하는 ‘RF라이트라인’을 통해 교신 단절 가능성이 높은 지하 화재 현장에서 안전한 구조 및 소방 활동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과 소방 환경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 및 기술 지원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RF라이트라인’은 소방 현장 외에도 터널·동굴·지하 등 교신 음영 지역이나 도로 공사 등의 야간 공사 현장에 안전한 작업 환경을 조성해 준다. 해당 제품은 오는 24일부터 3일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리는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