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지스, 서울시 뚝도아리수정수센터 3차원 실내외 공간정보 구축

기사승인 2019.04.15  16:58:58

공유
default_news_ad1

3차원 공간정보 플랫폼 전문기업 이지스(대표 김성호)는 서울시 뚝도아리수정수센터(일반정수시설)의 실내외 공간정보 약 74,000세제곱미터(㎥)의 3차원 실내외 공간정보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하시설물의 평면적인 2D 도면을 입체적으로 모델링하고 실내외 촬영을 매핑한 결과물이라 현장에 가지 않고도 속속들이 들여다볼 수 있다.

데이터 융복합을 위한 공간정보 플랫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이지스는 2017년부터 2차원 공간정보데이터를 속성과 연결해 완벽한 실내외 3차원으로 모델링을 하고 구조물 및 기전설비 자료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지하시설물과 함께 3차원으로 가시화해 단면도, 경사도, 경사향 등 타 시설물의 공간분석 기능제공과 유지보수, 안전점검의 편의성을 높였다.

   
▲ 상수도 3차원 지하시설물 단면보기

특히 상수도 관로의 물 흐름방향을 확인하고 영역 바운드리(타원형)을 통해 지하시설물을 볼 수 있으며 평균속도도 1~5초 내로 빨라졌다. 서울시(3차원 상수도 지하시설물 GIS시스템)와 국토교통부(브이월드)에서 공간정보 서비스가 가능하며 모델의 세밀도가 높은 LOD3 이상으로 제작했다.

서울시는 노후화된 도시 지하시설물 관리의 어려움을 풀기 위해 지난 2017년 제정된 지하안전관리특별법 시행에 따라 기존 캐드(CAD) 및 준공도면으로 관리해온 배수지(100곳), 정수장(6개소)등 주요시설물 3차원 구축사업을 2027년 완료목표로 추진 중이다.

서울시 정은화 상수도사업본부 담당 주무관은 “시민 안전을 위한 관로사고 예방을 위해 각종 공사 시 타 지하 관로의 인접거리 및 영향도 분석이 중요해 3D 실내외 시설물 구축이 효과적이다”며 “전국에서도 보광배수지, 뚝도아리수정수센터는 최초로 3D로 구축해 5종 지하 관로인 상수도, 전기, 가스, 통신, 난방, 송유관과 연계 서비스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성호 이지스 대표는 “3차원 공간정보는 입방 미터의 공간을 케이크 같이 잘라 그 안을 들여다볼 수 있게 해준다”며 “시설물 관리와 같은 공간기반 데이터 융복합 기술은 미세먼지 등의 기후 환경요소, 부동산 가치정보, 재해·재난 요소 관리 등 공간을 관리하는 디지털트윈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