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블록체인 AR 스타트업 ‘브렉스랩’, 엔진코인 플랫폼 채택

기사승인 2019.01.18  13:06:48

공유
default_news_ad1
   
▲ 엔진코인 플랫폼을 채택한 3D 블록체인 증강현실 캐릭터 수집 거래 마켓플레이스 디버스와 3D 증강현실 앱 서비스 키디

블록체인 게임 개발 플랫폼이자 암호화폐인 엔진코인(ENJ)을 제공하는 엔진은 한국의 블록체인 증강현실(AR) 스타트업 브렉스랩(대표 이루디)이 엔진코인 플랫폼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브렉스랩은 이더리움 메인넷에 론칭된 3D 블록체인 증강현실 캐릭터 수집 거래 마켓플레이스인 디버스(Dyverse)에 엔진 플랫폼 기술을 우선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더리움 ERC-721 토큰 표준을 적용하고 있는 디버스에 엔진사가 제안한 이더리움 ERC-1155 토큰표준을 적용해 개선할 계획이다.

이더리움 ERC-1155 토큰 표준은 엔진의 최고기술책임자인 비텍 라돔스키 팀이 제안한 혁신적인 표준안이다. 거래 속도와 비용을 낮출 수 있는 장점으로 많은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들이 잇따라 채택하고 있다. 이밖에도 증강현실을 활용해 3D 캐릭터에 음성을 입혀 동영상 컨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앱 서비스 등에도 엔진코인 플랫폼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브렉스랩의 엔진코인 플랫폼 채택은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27개 게임사가 참여하고 있는 세계 첫 탈중앙화 다중 게임 세계인 멀티버스(Multiverse)에 한국 증강현실 캐릭터를 등장시키게 되는 첫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멀티버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하나의 게임 세계가 아닌 여러 개의 서로 다른 게임 세계를 오갈 수 있는 게임 세계로, 지난 해 8월 에이지 오브 러스트(Age of Ruse), 9라이브즈 아레나(9Lives Arena) 등 엔진코인 플랫폼과 ERC-1155 표준을 채택한 6개 게임이 참여해 멀티버스 프로젝트를 시작한 바 있다.

무엇보다 엔진코인 플랫폼과 ERC-1155 토큰 표준을 활용해 멀티버스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전 세계 게임사들이 개발하고 있는 캐릭터와 아이템들이 브렉스랩의 3D 증강현실 앱 서비스인 키디(Kydy)에서 사용될 예정이어서 큰 관심을 모은다. 키디가 멀티버스 아이템과 현실세계를 연결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브렉스랩 이루디 대표는 “엔진코인 플랫폼과 ERC-1155 토큰 표준이 적용되면 사용자들은 27개 게임에서 활용되는 멀티버스 캐릭터를 브렉스랩의 3D 증강현실 메신저앱 서비스인 키디의 증강현실 캐릭터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며 “가상의 다중 게임 세계 캐릭터가 현실 세계와 접목되는 지금까지 없었던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