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융 AI 스타트업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 신한은행 투자 유치

기사승인 2019.01.07  13:02:38

공유
default_news_ad1

- 금융 AI 분야에서 견고한 파트너십 이어가기로

금융 AI 전문기업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는 신한은행으로부터 신규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이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보통주를 배정받는 방식으로 완료됐으며, 이번 투자에 책정된 기업가치는 1000억원이다.

기존에 미래에셋금융그룹이 60억원 가량의 구주를 매입한 바 있어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국내 최대 비은행 금융그룹과 국내 최대 은행 금융그룹에서 모두 투자를 유치하게 됐으며, 현재 복수의 기관과 추가적인 투자유치를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는 AI 로보어드바이저 솔루션 및 AI 펀드운용시스템, AI 주문집행시스템, AI 리스크관리 시스템 등을 공급하고 있는 금융 AI 스타트업으로, 신한은행을 비롯해 미래에셋, KEB하나은행, IBK기업은행, BNK 금융지주를 비롯해 여러 자산운용사와 보험사를 고객으로 두고 있다.

크래프트의 로보어드바이저 솔루션이 적용돼 운용되고 있는 자산은 약 1조원에 달하며, 최근에는 자체개발한 AXE(AI 주문집행시스템)와 기관트레이더 간의 주문집행 대결 이벤트인 AXE 챌린지 2018을 개최하고 최종우승함으로써, 트레이딩/딜링 분야에서도 AI가 인간을 이길 수 있음을 공개적으로 증명하여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가 창업 3년만에 1000억원에 달하는 기업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었던 것은 높은 수준의 딥러닝 기술과 탄탄한 실적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는 직원 30명 수준의 작은 스타트업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R&D 투자를 통해 금융도메인에 특화된 딥러닝 기술을 개발하고 그 결과를 논문과 특허로 공개하고 있다. 상용화도 게을리하지 않아 창업 첫해부터 매년 흑자를 기록하고 있으며, 매년 100~200%의 매출 및 이익 성장률을 보여주고 있어 AI 기술 상업화에 성공한 몇 안되는 AI 스타트업 중 하나로 꼽힌다.

크래프트테크놀로지스는 신한은행과 이번 투자를 통해 향후 AI 금융분야에서 견고한 파트너십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