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울랄라랩,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윔팩토리 1.5’ 버전 출시

기사승인 2018.12.12  15:45:27

공유
default_news_ad1
   

스마트팩토리 전문기업 울랄라랩(대표 강학주)은 산업용 분석엔진 ‘스나이프(Snipe)’가 적용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윔팩토리(wimfactory)’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업그레이드하고 스마트제조 시장 주도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센서와 생산설비 데이터를 수집/전송하는 하드웨어 ‘위콘(WICON)’과 데이터의 저장, 시각화, 분석을 담당하는 소프트웨어 ‘윔엑스(WIM-X)’ 솔루션으로 구성된 윔팩토리는 울랄라랩이 자체 개발한 산업용 분선엔진 스나이프를 기반으로 1.5 버전을 출시, 속도와 안정성, 정확성, 분석력을 향상 및 개선시켰다. 특히 데이터를 수집/전송하는 디바이스 ‘위콘’ 1.5 버전은 지난 1월에 출시하고 1년간의 현장적용을 통해 성능검증을 마친 상태다.

이를 통해 윔팩토리 1.5는 스마트공장을 위한 5대 솔루션인 설비관리, 생산량관리, 품질관리, 환경관리, 전력에너지관리 솔루션이 강화된 서비스로 제공된다.

제조기업은 센싱 데이터를 기반으로 설비 가동상태, 가동률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감지할 수 있는 설비관리와 예지보전, 생산량 측정, 품질 변동의 원인파악 및 공정개선을 위한 품질관리, 작업장과 실내, 설비 내부의 온습도와 가스, 불꽃을 감지하는 환경관리, 생산설비의 전력관리 등을 더욱 빠르고 안정적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울랄라랩 강학주 대표는 “윔팩토리 1.5 출시를 통해 데이터를 측정 및 수집하는 디바이스와 수집된 데이터를 모니터링, 추출, 분석하는 솔루션이 모두 업그레이드 됐다”며 “속도와 안정성이 더욱 강력해져 국내외 스마트팩토리 시장에서 울랄라랩이 더욱 주목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윔팩토리 1.5는 클라우드 기반의 SaaS 및 PaaS 방식과 프라이빗 형태의 스마트팩토리 단독 서버구축형으로 사용이 가능하며, 현재 국내는 물론 중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싱가폴 등의 재화부문, 자동차 부품 제조부문, 의료기 제조부문 등에 윔팩토리 1.5가 적용 및 운영되고 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