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엠엔소프트, 정밀지도 구축용 드론 개발

기사승인 2018.11.08  19:13:46

공유
default_news_ad1
   

현대자동차 그룹 내 글로벌 차량 인포테인먼트 기업 현대엠엔소프트(대표 홍지수)가 정밀지도(HD Map) 구축용 드론 개발을 완료하고, 정밀지도 구축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드론을 활용해 일반 지도를 구축한 사례는 있지만, 자율주행 자동차에 활용되는 정밀지도를 구축하는 것은 처음 시도되는 것이다. 

현대엠엔소프트는 기존 도로 위에서 정밀지도 데이터를 구축하는 도로 조사장비인 ‘MMS(모바일 맵핑 시스템)’ 차량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2016년 드론을 이용한 지도 구축 활용성 검토를 시작했다. 이후 항공법에 따른 기체 운영 준비 및 각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 기술적 요소의 타당성 검토를 거쳐 개발에 착수하여 최근 완료했다.

현대엠엔소프트는 해당 드론과 MMS 차량을 함께 활용하여 정밀지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드론은 갑작스런 도로 공사, 신규도로 미개통 구간 등 MMS 차량의 접근이 제한된 지점이 발생할 경우, 차량을 대신하여 도로를 촬영, 지도를 구축한다. 이 드론을 통해 구축한 지도와 실제 도로 간 오차 범위 역시 기존 MMS 차량으로 구축한 정밀지도와 동일한 정확도를 보인다.

정밀지도 구축에 최적화된 이 드론은 바람의 영향을 고려한 내풍성을 확보했으며, 호버링(항공기 등이 일정한 고도를 유지한 채 움직이지 않는 상태)을 장시간 유지한다. 또한, 운영 안정성을 위해 출발한 위치로 다시 돌아오는 정밀 자동 착륙이 가능하게 설계됐다.

현대엠엔소프트는 해당 드론과 MMS를 병행 활용해 지속적으로 전국의 정밀지도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엠엔소프트 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한 지도 구축 방법을 통해 정밀지도를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구축할 수 있다”며 “현대엠엔소프트는 다양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하여 더욱 안전한 자율주행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엠엔소프트의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는 최첨단 정밀 지도 구축 시스템을 기반으로 가장 정확한 위치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대엠엔소프트는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 프리미엄 제품인 ‘지니넥스트’를 비롯 현대엠엔소프트에서 출시한 모든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를 대상으로 최신 지도 업데이트를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