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클래스팅, 학교에 ‘모바일 가정통신문’ 서비스 무료 제공

기사승인 2018.11.08  18:37:21

공유
default_news_ad1

- 종이 가정통신문 그대로 손쉽게 전자화…모바일서 배부·회신·취합 등 일체 처리

   

교육용 네트워크 서비스 클래스팅(대표 조현구)은 모바일에서 가정통신문의 배부·회신·취합 등 일체를 손쉽게 처리할 수 있는 ‘클래스팅 가정통신문’ 서비스를 전국 학교에 무료로 제공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통해 교사의 부수적인 업무와 분실,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을 줄이고, 종이, 잉크 등 학교 자원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교사는 결재 받은 종이 가정통신문을 PDF 파일 형태로 업로드하고, 간단한 클릭만으로 선택형 또는 서술형 응답 영역을 지정해 전자화할 수 있다. 교사가 원하는 학생, 학부모의 연락처를 지정해 가정통신문을 배부하면 클래스팅 앱 알림이 자동으로 전송되며, 앱을 설치하지 않은 수신자에게는 카카오톡 또는 문자 메시지가 무료로 발송된다.

학부모 역시 모바일에서 가정통신문을 간편하게 확인하고 회신할 수 있다. 교사에게는 실시간으로 응답 여부와 결과에 대한 시각화된 통계 자료가 제공된다. 클래스팅 가정통신문은 학교 및 학급 운영 전반을 효율화, 자동화하는 클래스팅 스쿨 대시보드 기능 중 하나이며, 클래스팅은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 지원해갈 방침이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클래스팅 가정통신문 서비스를 통해 학교의 불필요한 종이 사용을 줄임으로써 효율성 증대, 비용 절감, 환경 보호 등 페이퍼리스(paperless) 환경의 이점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클래스팅은 선생님이 학생들의 미래 역량을 키우는 데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추가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래스팅은 교사, 학생, 학부모의 효율적인 소통과 수업 관리, 머신러닝 기반 학생 개별화 교육, 방과 후 활동 플랫폼 등을 지원하는 교육용 네트워크 서비스로, 전 세계 1만5400여 학교 및 교육기관의 450만 명 이상을 회원으로 확보하고 있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