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바른전자, 대만 파이슨에 메모리 제품 공급

기사승인 2018.10.11  13:15:57

공유
default_news_ad1

- 공급 거래량 확대 추진…월 300만 개 납품 목표

   

종합반도체 전문기업 바른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기업 파이슨(PHISON)에 메모리 제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공급 규모는 연 3600만개를 기대하고 있으며, 이는 바른전자 메모리 생산능력의 20%에 달한다.

파이슨은 대만증권거래소에 상장된 기업으로 2010년 비즈니스위크가 밝힌 ‘세계 100대 IT기업 순위’ 65위에 선정된 바 있다. ‘USB 컨트롤러 업계 순위’에서 세계 1위를 차지하기도 한 파이슨은 지난해 13억7000만 달러의 매출을 달성하며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 계약이 주목받는 이유는 한국과 대만이 반도체패키지 1, 2위를 다투는 경쟁국이기 때문이다. 팹(FAB) 공정, 특히 메모리분야는 한국이 전세계를 제패하고 있지만 후 공정(반도체 패키지 및 테스트) 분야인 조립은 대만이 강국이다. 세계 1위 기업 ASE를 포함 5위권 기업 중 3곳이 대만기업이다. 한국은 단 한 곳도 없다.

바른전자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꾸준히 파이슨과 접촉해 온 노력이 성과를 거둔 것으로, 이미 파이슨에 USB 15만 개를 주문을 접수했고 메모리 카드, 기타 메모리 전 제품으로 공급 거래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른전자는 파이슨 고객사 영입을 통해 안정적인 외주생산(OEM, ODM) 기반이 갖춰질 전망이다. 바른전자는 그 동안 낸드 가격 폭등으로 글로벌 수요가 크게 줄어 제조 가동율이 40%를 밑돌며 어려움을 겪어왔지만 신규 고객사 확보로 회사 정상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