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화웨이·아우디,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 개발 협력 MOU

기사승인 2018.07.13  13:43:16

공유
default_news_ad1

- 차량 환경 내 자율주행·서비스 디지털화 개선…LTE-V 시험 파일럿 프로젝트도 진행

화웨이는 독일 자동차 제조사 아우디(Audi)와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 개발 분야 협력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MOU로 양사는 차량 환경에서 지능형 주행과 서비스의 디지털화를 지속적으로 촉진하고자 두 분야 내 전문가의 역량을 강화할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함께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MOU 체결에 앞서 화웨이와 아우디는 최근 몇 년 동안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과 관련된 많은 분야에서 협력해 왔다. 양사는 통신 및 자동차 업계 간 글로벌 협의체인 ‘5GAA(5G Automotive Association)’를 출범했으며, 독일, 스페인 및 중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에서 수차례 공동 시연을 열어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 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은 주변 환경과 관련 정보를 교환할 수 있으며, 이러한 정보 교환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고품질의 안정적인 데이터 연결이 필요하다. 또한 이 같은 통신 확장은 집중적인 연구 개발이 필요한 부문이다.

아우디는 화웨이 및 중국 당국과 협력해 지난 2017년 중국 동부 대도시인 우시의 공공 도로에 ‘LTE-V(LTE-Vehicle)’를 처음으로 설치한 최초의 외국계 자동차 제조사가 됐다. ‘LTE-V’는 커넥티드 차량 적용을 위해 특별히 고안된 이동통신 표준으로, 운전자는 신호등 시스템 및 교차로의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에 연결되어 실시간 교통 정보를 제공 받는다.

또한 양사는 오는 9월 우시에서 열릴 ‘세계 사물 인터넷 전시회’에서 한층 다양한 종류의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이며 다음 단계에 진입할 예정이다.

베니 숀(Veni Shone) 화웨이 LTE 솔루션 부문 사장은 “우리는 정보통신 기술과 자동차 산업 간 신기술의 시너지를 확인할 수 있는 지능형 차량의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더욱 늘어나는 모바일 연결성 혁신에 따라 화웨이도 운전 경험의 트랜스포메이션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드 메츠(Saad Metz) 아우디 차이나 총괄 부사장은 “아우디는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 분야에서 화웨이와 공동 연구를 강화하고 있다. 양사의 목표는 지능형 도시를 만들기 위해 안전성을 개선하고 교통 흐름을 최적화하는 것”이라며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가장 먼저 중국 시장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