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에이앤이, ‘히스토리’·‘라이프타임’ 콘텐츠 브랜드 앞세워 국내 진출

기사승인 2017.10.12  14:07:49

공유
default_news_ad1

- 모든 TV 플랫폼과 주요 디지털 플랫폼, 오프라인 컨벤션까지 전방위 론칭

   

글로벌 미디어 그룹 에이앤이네트웍스(A+E Networks)는 한국 진출을 공식 선언하고, 두 개의 콘텐츠 브랜드 ‘히스토리(HISTORY)’, ‘라이프타임(Lifetime)’을 론칭한다고 밝혔다. 에이앤이는 두 브랜드를 통해 아시아에서 가장 역동적인 엔터테인먼트 시장인 한국에서 강력한 입지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1984년 미국 디즈니와 허스트의 합작으로 설립된 에이앤이는 전 세계 200여 나라에 진출해 있는 글로벌 미디어 그룹으로. 히스토리, 라이프타임, A&E를 비롯해 80개가 넘는 TV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에이앤이 스튜디오를 통해 식스(Six), 나이트폴(Knightfall), 언리얼(UnReal) 등 글로벌 대작 TV 시리즈를 제작하고 있다.

특히 과감한 투자와 빠른 시장 대응을 통해 1인칭 미디어 ‘바이스랜드(Viceland)’, 소셜 미디어 콘텐츠 전문 스튜디오 ‘45th&DEAN’ 등을 잇달아 선보이며 디지털 미디어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최근 페이스북 동영상 플랫폼 워치(Watch)를 통해 선보인 오리지널 콘텐츠 시리즈 ‘Bae or Bail’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에이앤이의 히스토리, 라이프타임은 TV, 디지털 플랫폼 그리고 오프라인까지 전 방위에서 한국 소비자를 만날 계획이다. 국내 IPTV 3사, 케이블TV, 위성방송 등 모든 플랫폼을 통해 전국 2000만 이상의 시청가구를 확보했고 디지털에서도 유튜브, 네이버TV,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곰TV 등 주요 플랫폼을 동시 오픈한다.

뿐만 아니라 대규모 방탈출게임 컨벤션 ‘히스토리 방탈출콘’을 론칭과 함께 개최하면서 TV, 디지털,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명실상부한 콘텐츠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10월 13일부터 열흘간 진행되는 700평 규모의 오프라인 컨벤션 ‘히스토리 방탈출콘’은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탈출게임에 히스토리 콘텐츠를 접목한 대규모 체험 공간이다. 첫 번째 히스토리 방탈출콘은 AK플라자 분당점에서 개최된다.

콘텐츠 제작에도 아낌없이 투자한다. 넉살, 타이거 JK, 치타, 딥플로우 등 유명 힙합 뮤지션 10명이 자신의 인생에 대해 이야기하는 힙합 인문학 프로그램 <더리더>를 시작으로 한국 전통주를 매개로 한 인문학 예능 <말술클럽> 등 다양한 리얼리티, 버라이어티 쇼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iHQ와 포맷 개발 및 공동 투자 제작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한국과 세계 시장을 타깃으로 한 제작, 판매, 배급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한다. 이 중 국내에 선보일 2개의 작품은 빠르면 올 연말부터 제작에 들어간다.

iHQ는 에이앤이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리얼 버라이어티 포맷을 한국 미디어 트렌드에 맞춘 콘텐츠로 제작, 방영할 예정이다. 요리에 재능을 가진 아이들과 전문 셰프들간의 요리대결을 펼치는 <Man Vs. Child>와 2015년부터 현재 시즌 4까지 방영되며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끈 야생 생존 리얼버라이어티 <Alone> 제작도 계획돼 있다.

에이앤이와 iHQ는 그동안 국내에서는 시도되지 못했던 프로그램 중심의 포맷 개발을 통해 치열해지고 있는 콘텐츠 제작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에이앤이는 지난 3월 전략적 투자를 통해 iHQ의 3대 주주가 되기도 했다.

그 밖에도 웹툰 <회사를 관두는 최고의 순간>을 SK브로드밴드와 공동으로 드라마화할 예정이며, SM과 함께 아이돌 스타를 꿈꾸는 아이들과 엄마들의 경쟁과 이야기를 그려내는 관찰 예능 <아이돌맘>도 선보일 계획이다.

한국에서 제작되는 모든 콘텐츠들은 홍콩, 싱가포르, 태국, 인도네시아 등 전 동남아 지역에도 동시 방영돼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남아 외 전 세계에 배급하는 세계적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를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국내 콘텐츠 제작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콘텐츠 제작과 유통 에코 시스템을 구축하고 한국을 글로벌 콘텐츠 허브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히스토리는 국내 최초의 ‘지식 엔터’ 브랜드를 표방하며 ‘아는 것이 즐거워진다’라는 슬로건 아래 다양한 블록버스터 시리즈, 초대형 다큐멘터리, 리얼 버라이어티, 인문학 예능 등을 선보인다. 인문학적 지식 콘텐츠에 목 말라 있는 시청자들을 위해 다양한 브랜드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글로벌 리딩 여성 콘텐츠 브랜드 라이프타임은 ‘나를 찾는 즐거움’이라는 슬로건 아래 여성의 가능성과 내면의 아름다움에 대해 이야기하는 엔터테인먼트 브랜드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사회적인 이슈와 재미를 함께 제시할 글로벌 예능 버라이어티 프로그램과 수준 높은 드라마 라인업 등을 선보인다. 라이프타임은 배우 김유정을 브랜드 앰배서더로 선정하고, 한국 여성들이 나를 찾는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캠페인을 전개할 계획이다.

션 코헨(Sean Cohan) 에이앤이 인터내셔널&디지털 총괄 사장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한국의 콘텐츠 제작 능력과 에이앤이의 스토리텔링 능력이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한국이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뻗어나가는 글로벌 콘텐츠 허브가 되는데 에이앤이가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에이앤이코리아 소영선 대표는 “에이앤이의 한국 진출은 글로벌 미디어가 한국에서 채널을 운영하는 것뿐만 아니라 콘텐츠 제작과 유통에까지 직접 투자하는 첫 번째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가진 에이앤이와의 협업이 플랫폼사, 콘텐츠 제작사 등 다양한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석오 기자 kang@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