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올플래시 스토리지, 비즈니스 혁신 기폭제로 작용”

기사승인 2017.10.12  11:01:36

공유
default_news_ad1

- 카미나리오·프리폼, 애플리케이션 가속화·클라우드 핵심 인프라로서 시장 점유율 확대 전망

카미나리오(한국지사장 이영수)는 연구조사기관 프리폼 다이내믹스(Freeform Dynamics)의 보고서를 인용해 데이터베이스 관련 애플리케이션에 올플래시 스토리지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으며, 혁신의 기폭제로서 시장에서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300여명의 IT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프리폼 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70%가 데이터베이스 관련 애플리케이션에 올플래시 스토리지를 사용하고 있다. 복수 응답으로 가상 서버 호스팅 51%, OLTP 48%, VDI(데스크톱 가상화) 34% 순으로 조사됐으며, 이밖에도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및 실시간 분석,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의 분야에서도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라이언 베츠(Bryan Betts) 프리폼 다이내믹스 수석 애널리스트는 “최근 올플래시 스토리지 활용도에 대한 인식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엔터프라이즈 환경에 대한 적합성은 이미 시장에서 수용된 상태이며, 이제 새로운 비즈니스 혁신과 IT 환경을 재편할 수 있는 뉴 노멀(New Normal)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올플래시 스토리지 투자는 특히 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하기 위한 오케스트레이션 및 자동화 솔루션과 연계돼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폼 다이내믹스는 이와 관련해 스토리지 시장에서 올플래시는 크게 3가지 단계를 거쳐 진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며, ▲초기에는 포인트 애플리케이션의 가속화를 위해 등장한 이후 ▲범용 목적의 애플리케이션까지 사용되는 단계를 거쳐 ▲플래시 스토리지가 클라우드 환경 및 서비스로서의 인프라 플랫폼,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의 핵심 기반으로 진화한 것으로 설명했다.

또한 보고서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플래시 스토리지 시장에서 세 번째 진화의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며, 하이브리드 스토리지의 입지가 점차 좁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조쉬 엡스타인(Josh Epstein) 카미나리오 CMO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고객들이 카미나리오 K2 올플래시 스토리지를 선택하는 이유가 명확히 입증됐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준비하는 기업들은 클라우드 스케일의 애플리케이션을 선호하기 때문에, 이를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기 위해 카미나리오가 보장하는 새로운 수준의 유연성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윤현기 기자 y1333@datanet.co.kr

<저작권자 © 데이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ad28
#top